훔퍼딩크: "헨젤과 그레텔"

고클래식 위키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그너의 영향이 너무나 강해서 한때 침체됐던 독일 오페라 중 가장 유명한 오페라이자 훔퍼딩크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곡.

역사

리하르트 바그너 이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등장하기 전까지의 기간 동안 가장 유명한 독일어 오페라.

  • 대본: 작곡자의 여동생 아델하이트 베테, 독일어 3막
  • 작곡 연도: 1891년-1892년
  • 작곡 장소: 프랑크푸르트
  • 헌정, 계기: 여동생 아델하이트의 권유로 작곡하게 됨.
  • 초연 연도: 1893년 12월 23일
  • 초연 장소: 바이마르의 궁정오페라극장
  • 한국 초연: 한국에서는 1956년 6월 이화여대 음대(F.Fulton 지휘)에 의해 초연되었다[1].

등장인물

  • 헨젤: 소년 (메조소프라노, 또는 소프라노)
  • 그레텔: 헨젤의 누이 (소프라노)
  • 페터: 빗자루 장수, 헨젤과 그레텔의 아버지 (바리톤)
  • 거투르트: 페터의 아내 (메조소프라노)
  • 생강빵 마녀: (메조소프라노, 또는 테너)
  • Sandman: 잠의 요정 (메조소프라노)
  • Dewman: 이슬의 요정 (메조소프라노)
  • 메아리의 합창 (세 소프라노, 두명의 알토)
  • 아이들의 합창

원작 동화와 차이점

  1. 오페라에선 계모라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지 않으며, 엄마의 실수로 아이들이 길을 잃게 된다.
  2. 오페라에선 부모가 고의로 버린 것이 아니므로 조약돌이나 빵 조각을 떨어트려 집으로 돌아오는 내용이 없다.
  3. 동화에는 마녀에게 잡힌 다른 아이들 대신 마녀가 모은 보물들을 발견하고 남매는 부자가 되어 귀가한다.
  4. 동화에서는 마지막에 계모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죽은 것으로 되어 있다.
  5. 그림 동화도 원래 초판에는 친어머니가 등장하고 남매를 숲에 버리는 것도 친어머니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후 아이들의 정서를 고려하여 계모로 수정되었다고 한다.

한 줄 줄거리

가난한 남매 헨젤과 그레텔는 엄마가 시켜 숲 속으로 딸기를 따러갔다 길을 잃고 숲에서 하룻밤을 잔다. 다음날 둘은 숲 속 마녀의 집에서 죽을 뻔했다가 오히려 마녀를 죽이고 마녀에게 잡혀 생강빵으로 변한 다른 아이들까지 구하고 엄마, 아빠와 재회한다는 이야기.

한글 대본

대본 자료실

디스코그래피

고클래식 디스코그래피

외부 링크

  1. 위키피디아 영문

주석

  1. [1] 두산 백과